⊙ Copyright(c) 2019 by JMY architects.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Architecturing of JMY architects

'Architecturing' has two main meanings. First, it refers to the basic posture and method of constructing in a present progressive sense rather than the resultant object of an architecture. Second, it also describes the object of design as 'a work of organizing a space' rather than the external form. There is no end if architecture is confronted with difficulty.

 

Occasionally, the numerous theories and results of architectures and cities deceive our mind and disturb the liberal thoughts of our brain. Since our knowledge and experiences are limited, an attitude of learning something new and emptying our mind everyday is required.

Pure intellectual curiosity, positive thinking, and attitude that can stand up to the challenges we face will broaden our knowledge and deepen our thought. It is architecturing of JMY architects to enjoy learning and doing so.

Some observations

In the last century, the adventure of architecture has certainly produced many theories, outcomes and phenomena. Our life and environment have both been improved and destroyed.

 

While the database of experience accumulates in the process of repeated development and degeneration, the recent ceaselessly pouring information often confuses concerned and interested parties such as architecture students as well as owners, consumers, scholars, public officials, etc.

 

This is because the phenomenon of informatization instigates 'the phenomenon of information consumption', and it sometimes deteriorates into the production of information for information, which is distant from the heart of the matter. Our philosophy, life goals, measures of success, etc. may are veiled as consuming information.

 

Recently, when looking into our architecture industry, information is produced and reproduced as if it were a venue of advanced concept inventions contest. We must doubt whether there is any mistake in producing and supplying meaningless information.

 

Indeed, an attempt at novelty that is a step ahead of our time is our urgent problem, but a relative thirst for a more basic and theoretical research emerges insomuch that is seems past-oriented.

​Some Principles : Mini, Maxi, Fun

What to minimize, what to maximize and how to make it fun?

An architecture is a combination of multiple architectural languages. In other words, it means that it is a lump of information or a structure of information. The operation of combining contextual architectural languages are the process of reinterpreting and applying the problems and requirements based on the gathering and analysis of accurate information.

 

The interpretation of each person will be different, and somebody will judge, but in this process, we need a very clear and objective criterion of judgement. This does not refer to a grandiose theory or concept but to principles related to the direction of minimization and maximization.

 

In other words, it suggests a kind of guideline that simplifies and minimizes many problems and requests, and through this, maximizes its functionality, availability, durability, fun, etc. In the end, the equation 'minimization = maximization = fun' is established.

 

For example, work such as reducing the number of walls, making the space bigger and more diverse, and minimizing the color and material to increase the sensitivity of the space provided by color and materials. In addition, it can be useful for controlling excessive amounts of ideas, amount and quality of information, and stereotypes.

 

Our imagination cannot go far without a solution or a basis for fundamental problems. In the end, the stories of the various spaces that we want to include, or the various times in them, are the pleasures of our principles and efforts.

​건축하기 (Architecturing)

‘건축하기(Architecturing)’는 크게 두 가지 의미가 있다. 첫째, 건축(Architecture)의 진행형인, 건축을 하는 기본자세와 방식을 의미한다. 둘째, 설계 대상이 외형적 형태가 아닌 ‘공간을 조직하는 일’을 의미하는 말이기도 하다. 

 

건축을 어렵게 대하면 한도 끝도 없다. 가끔 건축과 도시에 대한 짧은 지식과 맹목적 추종은 우리를 더욱 더 혼돈스럽게 하고 자유로운 사고를 방해하기도 한다. 어차피 우리의 지식과 경험은 한정적이기에, 매일 새롭게 배우고 버릴 수 있어야겠다. 

 

순수한 지적 호기심과 긍정적 사고, 직면한 과제에 맞서 당당하게 즐길 수 있는 자세만이 우리의 지식을 넓히고 사고를 깊어지게 할 것이다. 이렇게 배움을 즐기고 베푸는 일이 바로 JMY의 건축하기이다. 
 

​몇 가지 관찰들

지난 세기동안 건축의 모험은 실로 많은 이론과 결과물과 현상을 낳았다. 우리의 삶과 환경이 개선되기도 하였고 또한 파괴되기도 하였다. 이렇게 발전과 퇴보를 거듭하는 과정에서 경험의 데이터베이스가 쌓여가고 있지만, 최근 쉴 새 없이 쏟아지는 정보들은 건축학도는 물론이고, 건축주, 소비자, 학자, 공무원 등 관련자 및 관심 있는 자들을 간혹 혼란스럽게 만든다. 

정보화 현상은 곧 ‘정보의 소비현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기에, 문제의 본질과는 거리가 먼, 정보를 위한 정보의 생산으로 변질되기도 한다. 즉 소비성의 정보가 유통된다는 의미이다. 우리가 보통 내세우는 철학이나 인생의 목표, 성공의 척도등도 자신도 모르게 소비성의 정보로 포장되어 있을 수도 있다.

최근 우리의 건축계를 들여다보면 마치 신 개념 발명의 경연장인 것처럼 보일 때도 있는데, 혹시 의미 없는 정보를 생산하고 공급하는 오류를 범하고 있지는 않은지 한번 의심 해 보고 싶어진다.

 

물론 시대에 한 발 앞선 새로움에 대한 시도는 우리의 당면 과제이겠지만, 그럴수록 새로움에 대한 목마름 보다

원초적이고 원론적인 탐구에 대한 갈증은 더욱 더 커져간다.

몇 가지 원칙들 : Mini, Maxi, Fun

‘무엇을 최소화 하고, 무엇을 최대화 하며, 어떻게 재미있게 할 것인가?’ 

하나의 건축물은 수많은 건축언어의 조합이다. 즉 정보덩어리 혹은 정보의 구조체란 뜻이기도 하다. 건축언어의 조합 작업은 정확한 정보 수집과 분석을 바탕으로 문제점과 요구사항들을 재해석하고 응용하는 과정이다. 

저마다의 해석이 다르고 어느 누군가는 판단을 하겠지만, 이 과정에서 우리는 우리의 오류를 막아 줄 객관적인 판단의 잣대가 필요하다. 그것은 거창한 이론이나 개념이 아니라 바로 ‘최소화’,‘최대화’라는 방향성과 관계되는 원칙들이다.

즉 많은 문제들과 요구들을 가능한 한 단순하게 정제시켜 기능성, 활용성, 지속성, 즐거움 등의 양과 질을 최대화 시키는 일종의 가이드라인임을 의미한다. 결국 ‘최소화 = 최대화 = 즐거움’이라는 등식이 성립되는 대목이다. 

예를 들어 벽의 개체수를 줄이고 공간은 더욱 더 크고 다양하게 만들고, 색과 재료를 최소화 하여 색과 재료가 주는 공간의 감도를 더 높이는 등의 작업은 이데 속한다고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과도한 아이디어 도출이나 정보의 양과 질, 고정관념 등을 제어 할 때도 유용하게 적용된다. 

근본적 문제의 해결이나 기준 없이 우리의 상상은 멀리 갈 수 없다. 우리가 담아내고 싶은 다양한 공간 이야기들, 혹은 그 속의 다양한 시간들은 우리가 내세운 원칙과 노력이 빚어낸 즐거움일 것이다.